<1107호> 1945년 4월 8일 일요일... - 한국성결신문 한국성결신문
  편집 : 2017.12.13 수 16:56
> 오피니언 > 애오개
     
<1107호> 1945년 4월 8일 일요일...
[1107호] 2017년 10월 12일 (목) 15:43:39 한국성결신문 webmaster@kehcnews.co.kr

▨… “1945년 4월 8일 일요일, 본회퍼 목사는 간소한 예배를 인도했고 우리 모두의 심금을 울리는 말씀을 전해주었다. …그가 마지막 기도를 마치자 평복 차림의 두 사람이 문을 열고 들어와서 불렀다. ‘죄수 본회퍼, 따라오라.’ 우리는 그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. 그는 나를 붙잡고 ‘이것으로 끝나는 것이죠, 그러나 나에게는 생의 시작입니다’라고 말했다. 다음 날 그는 플로센부르크에서 죽었다.” (신도의 공동생활·문익환 옮김)

▨… 감방에서 부활주일 아침예배를 인도한 본회퍼 목사는 예배가 끝나자마자 간수의 호출을 받았고 그 다음날 새벽 교수대의 이슬로 사라졌다. 사형을 기다리면서도 감방에서 부활주일 아침예배를 인도하고 말씀을 전한 본회퍼 목사는 그날의 예배인도를 자신의 직업 업무수행이라고 생각했을까, 아니면 자신에게 주어진 소명(calling)을 감당하는 행위라고 확신했을까.

▨… 내년에는 종교인에 대한 과세가 실시될 것이라고 한다. 소득이 있는 곳에 과세가 따라야 한다는 원칙에는 이의를 제기할 수 없어서인지 우리 교단의 많은 목회자들도 종교인과세에 대하여 찬성표를 던졌다. (참고, 한국성결신문 제1103호) 그러나 더 많은 목회자들의 표정은 떨떠름하기만 하다. 납세가 국민의 의무라는 사실에는 동의하지만, 그래서 당당한 국민이 되고 싶기도 하지만, 목회활동을 근로소득세와 기타 소득세의 범주에 포함시키는 것에는 볼일보고 밑 안닦은 것처럼 전혀 개운치가 않은 것이다.

▨… 한국교회는 그 형성 초기부터 목회자에 대한 예우를 ‘생활비’, ‘사례비’, ‘목회활동비’로 표현했다. 그것은 직업인에게 지급되는 급여와는 다른 개념이었다. 목회자 자신들도 자신이 감당해야 하는 일을 소명으로 받아들였고 그것을 긍지로 간직했다. 그 이유로 목사들은 밥을 굶으면서도 개척교회를 붙들었고 평생을 가난에 쫓기면서도 지하실 마루 바닥에 무릎을 꿇었다.

▨… 종교인 과세, 그 방향은 옳다. 그러나 목사의 일은 직업란에서는 비록 목사라고 표기되더라도 ‘소명’의 의미가 퇴색되어진다면 목사의 긍지는 그것을 용납할 수 없다. 근로소득세나 기타소득세가 아니라 목사의 소명의식을 모욕하지 않는 세금명을 고안해서 목사들이 자발적으로 납세의 의무를 감당하게 할 길은 없는지 법 제정자들에게 묻고 싶다. 목사의 길이 아직은 직업(job)이 아니라 소명이기에….

한국성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  
ⓒ 성결신문(http://www.kehcnews.co.kr)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| 저작권문의  

     
전체기사의견(0)  
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
제   목
      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!   
 
   * 15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. (현재 0 byte/최대 300byte)
   *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. [운영원칙]
전체기사의견(0)
증가교회 '특별한 선물' 보육원 아이
천안교회 리모델링 입당, 새 시대 열
경기동지방회 목회자들, 작은 교회 리
서울제일지방 분할지방회 개최
공제회 새 이사장 장기영 목사
공천부, 항존위원 공천
은광교회, KMPTL 의료 봉사
한국기독교언론포럼 선정 한국교회 10
신광명교회 희망나눔음악회
사랑의쉼터교회 한결같은 어르신 섬김
  신문사소개 | 기사제보 | 광고안내 | 불편신고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청소년보호정책 | 이메일무단수집거부

06193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64길 17 | TEL 02-3459-1159 | FAX 02-3459-1160
창간 1990년 7월 2일 |등록번호: 다 06413 | 발행인 : 신상범 | 편집인 : 최현기 | 사장 : 장광래 | 주필:조만 | 청소년보호책임자 : 황승영
Copyright 한국성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| 저작권문의 mail to webmaster@kehcnews.co.kr